매일묵상

매일 묵상

11월20일 나그네 신학

작성자
confessing
작성일
2020-11-20 09:10
조회
4

나그네 신학

“사랑하는 자들아, 거류민과 나그네같은 너희를 권하노니 영혼을 거슬러 싸우는 육체의 정욕을 제어하라”(벧전2:11). “거류민”(파로이코스[πάροικος] 파라[옆에] + 오이코스[집] = 일시적 거주자로 남의 집 옆에 살다)과 “나그네”(파레피데모스[παρεπίδημος] ‘파레피데모스’(파라[옆에] + 에피데모스[여행하다] = 이상한 지역을 여행하다). 예로부터 ‘나그네 신학’이라는 신앙이 있습니다. 기독교인들이 현실을 바라보는 하나의 관점으로, 특히, 땅과 밀접한 관계를 가집니다. 우리네 삶이란 저 본향을 향해 걸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이 땅에서는 일시적으로 살아가는 나그네일뿐이라는 것입니다. 눈을 멀리 줄 끝에 두고, 발 앞에 시선을 두면 중심이 흔들리게 된다는 어떤 문학가의 말처럼, 하나님 나라 시민권자로서 본향을 바라보며 흔들림이 없이 오늘을 살아내면 좋겠습니다.(부산고백교회 매일묵상)

전체 54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547
New 11월28일 영적 거주지를 확보하라!
confessing | 2020.11.28 |
confessing 2020.11.28
546
New 11월27일 식사 한 번 같이 하시죠!!
confessing | 2020.11.27 |
confessing 2020.11.27
545
New 11월26일 말씀위로 걸어가기
confessing | 2020.11.26 |
confessing 2020.11.26
544
New 11월25일 넓은 마음을 주옵소서!
confessing | 2020.11.25 |
confessing 2020.11.25
543
New 11월24일 보물쌓기
confessing | 2020.11.24 |
confessing 2020.11.24
542
New 11월23일 온전한 행복
confessing | 2020.11.23 |
confessing 2020.11.23
541
11월21일 무엇이 얼마나 다른가요?
confessing | 2020.11.21 |
confessing 2020.11.21
540
11월20일 나그네 신학
confessing | 2020.11.20 |
confessing 2020.11.20
539
11월19일 진멸되지 않는 삶
confessing | 2020.11.19 |
confessing 2020.11.19
538
11월18일 여호와의 말씀과 같더라!
confessing | 2020.11.18 |
confessing 2020.11.18
Call Now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