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뉴스레터

8월21일 '오호통재'라!

작성자
confessing
작성일
2019-08-21 15:37
조회
8
8월21일

“이 예루살렘 백성이 항상 나를 떠나 물러감은 어찌함이냐. 그들이 거짓을 고집하고 돌아오기를 거절하도다”(렘 8:5). 여기 나오는 동사 "떠나다" "물러가다" "거절하다"는 기본형과 원형이 동일합니다. 그것은 ‘회개하다’, ‘돌아가다’ 등의 뜻을가진 '슈브'(שׁוּב) 입니다. 그런데 원문을 보시면 가장 먼저 나오는 단어가 ‘마두아’(מַדּוּעַ) 어찌함이냐! 입니다. 하나님으로부터 물러가 떠나가서, 그분을 철저히 거절하여 절대로 돌아오려고 하지 않는 완고한 백성들의 모습에 아연실색하시는 하나님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있는 어휘가 ‘마두아’ 입니다. 사리사욕과 이기적 진영논리와 집단주의에 매몰된 허황된 탐진치의 그늘에서 항상 방황하는 현대인들을 보시면서 ‘마두아’하실 주님의 얼굴을 기억하며 묵상할 수 밖에 없는 시간입니다.







「どうして、この民エルサレムは背く者となり、いつまでも背いているのか。偽りに固執してたち帰ることを拒む」(エレ8:5)。ここには同じ動詞形、シューブが使われます。悔い改める、立ち返るなどを意味することの言葉が三回続くこの文書の最初の言葉は、「どうして」(マッドゥーア)であります。神に背き、立ち返ること徹底的に拒む頑なな民に対する神の唖然とする姿が浮かび上がります。自己愛の貪欲な心に彷徨う人間に対して、主は「マッドゥーア」と叫ばれます。
전체 22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79
9월24일 당신의 모습이 참 보고 싶습니다.
confessing | 2019.09.24 |
confessing 2019.09.24
178
9월23일 나를 지배하는 것들!
confessing | 2019.09.24 |
confessing 2019.09.24
177
9월21일 당신의 마음을 가득 메우고 있는 것은?
confessing | 2019.09.24 |
confessing 2019.09.24
176
9월20일 따름의 풍요로움
confessing | 2019.09.20 |
confessing 2019.09.20
175
9월19일 그분의 손맛이 묻어나는 삶 길!
confessing | 2019.09.20 |
confessing 2019.09.20
174
9월18일 무(無)를 보는 사람!
confessing | 2019.09.18 |
confessing 2019.09.18
173
9월17일 떠나지 않고 항상 곁에 있어 주는 사람!
confessing | 2019.09.17 |
confessing 2019.09.17
172
9월16일 칼이 없었던 십자가!
confessing | 2019.09.17 |
confessing 2019.09.17
171
9월14일 멸망이란 잃어버림입니다.
confessing | 2019.09.14 |
confessing 2019.09.14
170
9월13일 '아이로'의 양면성!
confessing | 2019.09.13 |
confessing 2019.09.13